글동네

5월의비by 날개단약속

202205215월의비.jpg











이른아침
갑작스레
어두컴컴
왜이러지
커튼열어
창밖보니
투둑툭툭
봄내음흠
씬풍기는
달콤한비
마른바람
풍풍풍풍
송화가루
뿌리더니
오늘에야
온대지와
우리에게
촉촉한분
발라주네




조회수
2,426
좋아요
9
댓글
2
날짜
21/5/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