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

본문 .

[요한복음 15장 1~7절]
1. 나는 참포도나무요 내 아버지는 농부라
2. 무릇 내게 붙어 있어 열매를 맺지 아니하는 가지는 아버지께서 그것을 제거해 버리시고 무릇 열매를 맺는 가지는 더 열매를 맺게 하려 하여 그것을 깨끗하게 하시느니라
3. 너희는 내가 일러준 말로 이미 깨끗하여졌으니
4.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아니하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음 같이 너희도 내 안에 있지 아니하면 그러하리라
5.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
그가 내 안에, 내가 그 안에 거하면 사람이 열매를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이라
6. 사람이 내 안에 거하지 아니하면 가지처럼 밖에 버려져 마르나니 사람들이 그것을 모아다가 불에 던져 사르느니라
7. 너희가 내 안에 거하고 내 말이 너희 안에 거하면 무엇이든지 원하는 대로 구하라 그리하면 이루리라



본문 요한복음 15장 1~7절까지 보면
예수님은 ‘포도나무’를 비유해서 예수님 자신과 하늘 아버지 하나님과 믿고 따르는 자를 말씀하였습니다.
포도나무와 가지가 붙어있어야 열매를 맺고, 떨어져 있으면 맺지 못함 같이 예수님과 일체되어 붙어 있어야 포도나무 같이 열매를 맺는다고 비유하여 말씀하신 것입니다.

항상 나무와 가지를 보면 원 나무에서 새순이 나 커서 가지가 되고 그 가지에서 과실을 맺게 됩니다.
나무에서 떨어져 있는 가지는 포도나무 진액 수분이 통하지 않으니 죽게 되고 일체된 나무만 수분을 빨아올려 과실을 맺게 됩니다.

마태복음 7장 17-18절을 보면 예수님은 나무와 열매 비유를 하며 말씀하셨습니다.
『좋은 나무마다 아름다운 열매를 맺고 못된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나니
좋은 나무가 나쁜 열매를 맺을 수 없고 못된 나무가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없느니라』
열매를 보면 나무를 알 듯이 열매를 보면 어떤 사람인지 알게 됩니다.
저마다 좋은 행실, 의의 행실로 작든 크든 좋은 열매를 많이 맺기 바랍니다.

‘예수님’은 나는 ‘생명나무’라고 하였습니다.
모두 예수님과 일체되어 구원을 이루고 살길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더불어 성경을 깊이 읽어보면 더욱 깨닫고 알게 되니 이번 주 말씀의 성경본문인 요한복음을 많이 읽어보기 바랍니다.

조회수
58,728
좋아요
1
댓글
0
날짜
24/2/2023 23: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