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C] 綻放新時代

운영자|12/11/2016|次數 5422

Translation :운영자





[綻放新時代]

 

[ 神的愛修造人生作品的偉大信仰者]

  

是什麼樣的力量 可以讓人365天持守清晨禱告而不休息

是什麼樣的力量可以讓人冰天雪地禁食禱告只求和平

是什麼樣的力量 可以讓年輕人拒絕黑暗墮落走回信仰

今天要介紹的是修造達人CGM台灣基督教福音宣教會總會長牧師  

看看他如何以話語栽培就如同你我一般的平凡人走向成功 

[我的夢想]

 

[一個眷村囝仔]

 

[如何踏上榮譽的舞台

成為全國優秀電機工程師]

 

[全國十大優秀青年電機工程師  鄒福明]

 

我從小時生活在台南下的眷村

那個眷村並不是什麼高級的眷村

 

所以其實知識水準都很低

在我們生活的同輩當中

大概十個裡面 大概有五個 都是在打架鬧事的

絕大部分的人呢都是去念高職 念高工

要不然就是去念軍校

 

[幼稚園時期] [國中時期][全家福]

 

整個村子念高中的只有我一個

上大學的也只有我一個

 

[高中時期]

 

因為是從那樣的環境出來的關係

所以對我來講我的夢想其實是非常的小的

從台南一中畢業以後

(我以)出乎所有人預料之外的好成績

 

[台大電機]

考上了台大電機系

 神的保守底下

順利地也從台大電機系畢業了

[永康鄉公所獎狀-清寒優秀學生獎學金]

  

那也順利地直升上()研究所

[獎狀-榮獲助學金]

 

[研究所時期]

 

()從研究所畢業以後

我就想大概我的人生大概就是到 

到這裡吧

[軍中時期]接下來應該就是要去工作了]

但是在 神的動工之下呢 

 

我在找工作的過程當中

遇到了很多的困難跟阻礙

當時後的心理壓力非常的大

因為同期的同學們(當中)不用當兵的

或者女生們都已經找到很好的工作

 

[大學 台大電機系

碩博士 台大電信工程研究所]

 

教會的牧師就鼓勵我來去考博士班 

  

本來年博士這件事情 對我來說完全沒有在我的計畫當中的

  

但是我在禱告中 神給了我很大的感動

所以我就決定走向這條道路

 

[鄒宇帆 鄒弘翔]

 

經過念博士班的期間

我體會到說 生活跟信仰 合一

那要把這種態度將來(一定要把它)延伸到社會的職場上面去

 

但是說實在話真的要維持信仰跟生活都要做好

真的是一件非常不容易的事情

一般的同事下班之後呢 可能是去學習語文 或者是學習其他的娛樂

或者是去逛街啦  休息啦等等

 

但是呢 我卻把那樣的一個時間拿來教會奔跑 拿來教會服事

在這個過程當中 希望跟 神能夠有更好的相通

[主日禮拜獻詩]

 

[妻子 李心瑩]

 

有一天我長官突然問我說 “鄒博 你滿四十歲了沒有

我要推薦你去甄选中國電機工程師學會()優秀青年電機工程師

 

我當時候我的第一個想法就是想說  “別鬧了 嫌我的時間太多嗎”

還要找這種事情來給我做

 

然後那時候 我聽到這消息時候他已經回來很晚的時間了

然後呢 那用很疲憊的那個語氣向我訴說這件事情的時候

 

我當時就覺得 () 這是很棒的一件事情耶

如果萬一真的得到這個獎的話呢 可以來見證多麼好啊

 

所以後來在隔天早上晨禱的時候

[清晨4:00禱告]

就跟 神悔改我原本這種覺得很 是一種負擔的這種想法

 

結果隔天上班以後 我的長官就突然丟給我一個以前的人所寫的

這樣子的一個履歷以及工作的貢獻

他說你可以參考這個 用這樣的方式去呈現你的工作表現

真的很感謝

 

那因著有了這樣的一個 主所給的這樣的一個指示

所以我也能夠寫出一個很好的 很完整的 這樣的一個履歷以及工作的貢獻

雖然是這樣子  但我還是心裡有那樣的想法就是應該不可能選得上吧

因為又不是學校的教授 應該沒有這樣的機會吧

應該不會被人家看見吧

心裡還是懷抱著這樣的想法

 

那後來在1024號那一天呢

 

在等車的這個時間就打開電腦

check e-mail 的時候竟然發現說

我竟然被徵選上 優秀青年電機工程師

 

我們公司的總經理他是中國電機工程師學會的審查委員

 

所以呢 我就想說因為是有他的推薦 有他的幫忙

才可以選上優秀青年電機工程師的

 

沒想到我們總經理跟我說

他說你能選上真的很不容易

 

因為那天 在評選的那天我剛好出國

所以我根本沒有辦法推薦你

 

[102年優秀青年電機工程師獎]

 

所以當時候 真的覺得說非常非常的驚訝

覺得這真的是 神的動工

 

[優秀青年電機工程師頒獎典禮]

 

如果不是 根本不可能會有這樣的事情發生的

這一切 真的非常的感謝

以及教導我認識 神的鄭明析牧師

讓我遇到困難跟辛苦的時候

[福音宣教會 TCGM] [要改成CGM?]

 

能夠以著話語去面對

信仰才能夠成為我的力量

而我也才能夠得到超乎我夢想的祝福

 

主真的是一位活著的主

真的是一位體察我們內心來動工的主

 

把一切的榮耀歸給主 哈利路亞

 

[曾經一無所有的窮小子]

 

[因著主的愛]

 

[21歲成為了人人稱羨的管理顧問]

 

[林建良 我在夢想的路上 遇見 ]

 我從小的夢想

就是想要成為

一家大企業的執行長

但因為成長背景的緣故

我成為了一個非常現實的現實的人

 

與人相處

也總是以著利益為優先

 

一直以來

追求物質成為()我唯一的目標

大學時期的我

非常努力

積極的爭取各式各樣的機會

參加了商學院大大小小的演講

 

從演講中確實學到很多東西

但始終沒有看見成功的方法

 

漸漸的

我對於尋找自己人生的方向

和夢想感到徬徨

當時

從老家上來台北念書的我

身上沒什麼錢

在台北也沒甚麼認識的人

 

所以總是孤身一人的

度過有一餐沒一餐的生活

 

而當時

好在有一位很慷慨的學長

分擔了我在台北大部分的房租

 

[建良與浩淵學長]

 

這位學長他也非常耐心

細心

努力的來教導我

有一次

我非常難過的時候

大聲的對學長問說

 

你為什麼要關心我呢

我根本沒有把你的話聽進去

我只不過是在說著我自己想說的事

 

但學長卻笑笑的說

因為在攝理中

教導我關於神的話語的鄭明析

總會長牧師

也是這樣實踐的

 

與其說我關心你

不如說是

愛著你的

透過我來照顧你

 

那時

我還沒辦法感受到

 

某天晚上

當我準備要去買晚餐時

才發現自己

僅存兩枚十元的硬幣

 

當時真的非常想要埋怨神

我當時卻想起了

學長總是叮嚀的一句話

 

我每天為你禱告

感覺主總是在你身邊

 

我想著

假如 神很愛我

祂看著我這樣

應該會很難過吧

 

那時忽然想起

愛是神最期盼的回應這句話

 

所以我吃力的從口中說出

主我愛你

 

那時

從沒哭過的我 

第一次從臉上流出了熱騰騰的淚水

 

這時我才體會到

從小沒有朋友的我

從小被父母丟在一旁的我

 

原來還有人珍惜著

原來主真的是愛我的

 

學長說的沒錯

主日透過他來愛我照顧我的

原來我活著的目的是愛  

 

從那天起

我帶著得到的力量

開始度過每天

改變的生活

 

從內心精神想法

到生活

每個部分我一一的來改變

 

漸漸的

我在課業上的努力

開始被看見

 

[政大金融系 系上最高學年平均成績]

 

所以我拿到金融系創系有史以來

最高的平均成績

 

[獎狀 學業成績優異 名列該班第一名]

 

同時我也獲選為

財政部部長

和標準普爾亞洲總裁在政大的教學助理

[全球最大國際商學榮譽學會 唯一政大代表]

 

而我目前正在101知名的管理顧問公司

擔任顧問

 

我所在的顧問公司

是從來不願意錄取大學生的

 

但卻願意讓大四的我

擔負起顧問的角色

 

我也很努力的補齊與同事之間的差異

 

所以不到一年的期間

我的主管就推薦我

成為了公司的標竿同仁

 

我也成為了

公司有史以來第一個得到這殊榮的實習生

我所有的一切

都是因為神的話語的教導

而能夠讓我更專注

以著更高的層次

來實踐

 

[福音宣教會 TCGM 戲劇演出]改成CGM?

 

而當我的努力得到更好的回饋後

我更加的感謝

 

[校園演講]

 

結果

反而賜下更多的祝福

在我的身上

 

而我也開始學會付出

和關心身邊的所有人

 

這對於過去冷酷

現實的自己來說

真的非常的不容易

 

[浩淵學長 建良認識神後的改變]

他是一個臉上沒有笑容

總是滿腦子只想著

如何讓自己的成績變好 

讓自己的未來可以成功

 

在他學習神的話語之後

他整個人完全的改變了

 

現在的他

是一個喜歡幫助別人

會去跟別人分享

神在他身上的動工

 

也會以著神的愛

來去對待

他身旁的人事物 

 

變成很有愛的

一個年輕人

 

因著心中有著滿滿聖靈的愛的緣故

我正因著付出

而更幸福的生活著

 

而現在

神的夢想

也成為了我的夢想

 

我是林建良

 

改變的開端

是因著愛

而所驅動的實踐

 

我在夢想的路上

遇見

 

[你起初雖然微小,終久必慎發達。 約伯記8:7]

 

[史無前例的造就達人]

 

CGM台灣基督教福音宣教會總會長牧師

自己成為最佳教科書 

成為信仰、藝術、人文、體育,各領域的造就達人

 

因為修造的關係

即便他建造的石頭造景

倒塌四次之多

到了第五次才成功豎立起來

 

人生也如同美麗的自然聖殿

綻放出花朵

 

如此的人生成功哲學 感動了無數的年輕人

透過信仰 而勇於修造追求挑戰

 

在下一段節目當中

我們來看看

他是如何成為人生的導師

 

[綻放新時代]

 

[綻放新時代]

 

[戰爭下的和平使命者]

 

戰爭的殘酷 往往更能體會生命的寶貴

 

1945年二次世界大戰結束

那一年總會長牧師也誕生了

象徵和平的契機終於來到

 

他期許自己能帶著和平的使命

用盡全力去拯救生命

 

我們來看以下的生命見證

 

大家好 我是海樹兒

 

花蓮縣卓溪鄉崙天部落人

屬於布農族

 

我是一出生大概沒多久就受洗

 

我念小四的時候 國小四年級

爸爸就中風

 

所以後來我們家庭就是算低收入戶

也覺得這個

人生是真的滿辛苦的

 

我本身就是生長在這個部落

就是山裡溪邊

 

政大在台北比較算是郊區的學校

特別是二十幾年前

政大真的是很荒涼

 

那我反而是很喜歡的

所以後來就唸政大

然後那個時候填的就是政治系

 

剛好就是那個時候 我要入學的那一年

或是前一年

 

剛好就是台灣整個民主社會運動 街頭運動

開始興盛

 

包括我們說這個五二O農民運動等等 

還有一些原住民的一些權益

一些發聲

大概都是在那個時候

 

所以我大學也參與了這些

原住民的一些街頭運動

 

退伍回來之後

剛好就接觸到一些

攝理的一些弟兄姊妹

 

其中當然有一個是我的學弟

開始接觸這個話語

 

我開始對這個人生 還有一些

生命 開始有ㄧ些新的看法

 

其實在開始聽三十個論話語之前

也一直很想讀聖經

 

因為出生在一般基督教會家庭的關係

也想知道聖經到底寫甚麼

 

以前都是習慣性地上教會

 

其實不是這麼懂為什麼要上教會

 

為什麼要相信

 

甚至 所謂的聖三位到底是怎麼一回事

 

其實不是這麼了解

 

那後來聽了這三十個論了

 

整個都打開了我一些

一些

以前我無法解開的一些問題

 

剛好也那個時候 

我們說那個時候這個攝理 

也是遭遇這個

最困難的時候

 

我們說這個

總會長牧師

被逼迫 被誤會 被誤解

 

其實在那個時候台灣的有一些媒體

也是這樣 我是覺得有點侮蔑性整個攝理

可是那個時候我一直想說

我們這個

做民族學研究

就是有一個研究方法

我們叫「參與觀察

 

不是這麼瞭解這個組織 

或是裡面的人群

或是裡面的部落的人的時候

 

就不應該隨便亂評論的 

 

就帶著這樣的一個研究方法態度 

去學這個話語

也去看裡面的這些

這些教友們的生活

 

我發現裡面的教友幾乎都很年輕

非常年輕

很多都是大學生

 

光年齡層很年輕我都覺得有點讓我嚇一跳

因為我們對一般現在教會

大概都是「老人與孩

不是老人就是小孩子

 

不管是部落的 

或者是一般在外面的都會區的教會

你很少看到年輕人

 

而且這些年輕人這麼努力的讀聖經

聽話語

而且很勤勞的抄筆記

 

讓我真的是很驚訝的

所以很快的在那一年

就把那個聖經從舊約到新約整個都讀完

我覺得更重要的是這個話語的教導

讓我知道說

做什麼事情一定要先禱告一定要先問神

所以以前我也沒有這個經驗

 

後來我每次讀聖經都會先禱告

 

先求主一定要帶領我讀這個聖經

不要用我的想法

用祢的旨意 用祢的想法來帶領我

 

後來也是因為讀聖經

然後也是勤於上教會

 

整個一些想法

都開始改變 整個生活也改變

 

這個時候就開始

已經不會想說一定要成就自己

 

而是希望成就自己的這個目的

終究不是自己

而是聖三位 而是

已經抱著這樣的態度

再來就是對真理跟愛的體會更深刻 

 

我覺得都是從這個話語裡面

還有總會長牧師教導

讓我也真的是成長很多

 

我覺得我這一生很榮幸

有一個機會可以跟鄭明析老師見面

跟他這樣學習

 

也觀察也看過

怎麼去帶領生命

運動

或是藝術表演

 

印象很深刻是有一次

教會辦一個足球的運動

 

老師也是下場去踢球

我可以看到球員們真的都很喜歡老師

 

我覺得球員會喜歡老師

不是那種一般屬世上的崇拜

 

真的是因為打從心裡面

我覺得一個是佩服

 

那後來踢到結束之後

鄭明析老師他就

他習慣性的會想要服務弟子們 

 

我記的那時候人很多

應該如果我記得沒錯

可能有三百多位 

甚至四百多位

 

他都一個一個幫每個會員

倒飲料 茶水

 

因為天氣很熱 

他就一個一個幫我們服務服侍

 

我想說我們排那麼久 又那麼長

他的手不會

 

我就覺得很感動

他那個不是刻意性的

而是一種習慣

 

就是他很想服務他們

很想服務我們

 

這個話語

不是說只有在

我們工作的地方或上班的地方或是學校

也包括在平常的運動

一些藝術表演 

 

這個方面我覺得學習跟體會很多

因為體會到原來信仰

就是生活

 

那愛呢 就是生活的愛

這個愛是什麼

這個信仰的根本是什麼 

都是

 

我是家庭專科醫師 林元郁

今天很想跟各位見證分享

神透過鄭明析牧師

讓我屬靈屬肉得醫治的故事

 

小時候家裡做生意 經濟並不是很穩定 

所以媽媽的口頭禪是

~人生是苦海 

你要忍耐 

 

所以我心想 說不定透過念書可以讓家裡的經濟狀況改善

 

很幸運的 讀書的路還算順利

所以一路考上醫學院 

 

可是誰知道 

在我快畢業的時候

含辛茹苦拉拔我長大的母親

卻得了大腸癌末期

 

可是我對自己說 要忍耐 要撐下去 

當時家裡的經濟頓時陷入困境 

 

為了籌生活費和醫藥費 

我除了白天在醫院接受專科醫師的訓練 

晚上 我也在外面兼診 

 

這樣的生活過了沒多久 

因為身心勞苦疲頓 

我自己也生病了 

 

起初發現 我早上無法起床 

雖然很疲倦 但我並不是不想去上班 

可是起床後 我下背部非常疼痛  

幾乎無法翻身 

我時常要咬著牙 忍著痛 用彈跳的方式才能夠起床 

 

原本我以為 是不是太累了 

但休息後 這樣的症狀並沒有改善 

 

我去看了風濕免疫科的醫生

做了檢查 

 

卻被診斷 我得到了僵直性脊椎炎

白血球攻擊我自己的關節和著骨點 

引起一連串的發炎反應 

我自己也知道僵直性脊椎炎只能服用止痛藥 

以及免疫調節劑

 

2002

很幸運的 

我在香港能夠跟總會長牧師見面 

 

牧師知道我得了這種病  

非常的心疼我

 

他說 我為你禱告 

 

總會長牧師 再為我禱告的那一瞬間 

 

一股非常強大的熱流  

從我的頭頂直灌到腳底 

 

那瞬間我感受到我每一個脊椎 

沾黏的地方 

好像都被打通了 

我的病 好像神蹟一般得到醫治了 

 

但是這對身為醫生的我真的無法相信 

我心想會不會是暫時性的

隔天 我又去找總會長牧師

心想 我一定要透過翻譯官好好的說明 我這是免疫疾病 

是無法根治的

 

牧師聽了翻譯官的話以後

(還是)很有耐心的 以愛還是為我禱告

 

然後他說 

如果你真的相信 神透過我 為你做的醫病禱告  

你的病就會好起來 

 

回台灣後 我的病真的好起來了 

到現在已經十四年 都沒有復發

 

透過總會長牧師 我認識了  

肉體的疾病 內心的疾病 都得醫治 

 

我體會到  

人生不是苦海 

而是甜蜜海

 

生來 不是為了要經歷 生老病死而已

而是這一輩子 我們可以透過肉體 

實踐 神所教導的愛與真理

 

[重啟與 神對話的良師益友]

 

生命的奇蹟都有一個共通點

那就是遇見新時代的良師益友

 

CGM台灣基督教福音宣教會 

目前擁有醫學會、學術教授會、法律會、體育小組

和平樂團、沐光實驗戲劇、公益服務等數十個團隊

 

藉由文化、藝術、體育、聖經導讀豐富面向的生活 

傳達創造主對世人的愛 

 

而這幕後的推手 

是來自於總會長鄭明析牧師的構想 

 

他參加過越戰 經歷戰爭的無情與戰後的貧窮 

決心要向 神學習真理來拯救世界

 

他的教導不是出於自己的意思 

乃是來自於聖經 

 

他希望全世界的人 都能跟 神更親近 

重啟與 神對話的美好時代

綻放新時代的光芒




<새시대의 꽃을 활짝 피우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인생작품을 만든 위대한 신앙인들-

 

365일 새벽기도하며 쉬지 않게 하는 건 어떤 힘일까요?

지독한 추위속에서도 금식기도하며 평화만을 구하게 하는 건 어떤 힘일까요?

젊은이가 흑암과 타락을 거부하고 신앙의 길을 가게 하는 건 어떤 힘일까요?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분은 사람 만드는 달인

대만 기독교복음선교회 총회장 목사님인데요.

그가 어떻게 말씀으로 평범한 사람을 성공의 길로 가게 하였는지 보겠습니다.

 

- 나의 꿈

 

(줸춘 마을의 아들)

 

(어떻게 하여 영예로운 무대에 올랐으며 전국 우수 전기 엔지니어가 되었는가)

 

(전국 우수 청년 전기 엔지니어 10위 안에 든 조푸밍)

 

저는 어릴 때부터 타이난 밑에 있는 줸춘이란마을에서 살았는데 아주 시골이었어요.

그래서 사람들 지식수준은 낮았어요.

제 또래나 후배들중에 10명중에 5명은 싸우고 말썽을 부렸어요.

대부분은 실업고나 공고를 나오거나 사관학교를 나왔어요.

 

(유치원 시절)   (중학교 시절)  (가족사진)

 

마을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사람은 저뿐이었고 대학교에 들어간 사람도 저뿐이었죠.

 

(고등학교 시절)

 

그런 환경에서 살았기에 제 꿈은 사실 너무도 작았어요.

타이난 '일중고등학교를 졸업한 후에 저는 예상밖에 좋은 성적으로 대만대 전기공학과에 합격했어요.

하나님께서 지켜주셔서 대만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했어요


(용캉 면사무소에서 상장 수여 : 가난하지만 우수한 학생에게 주는 장학금)

 

그 후 순조롭게 대학원에 들어갔어요

 

(상장-학자금을 타다)

 

(대학원 시절)

 

대학원을 졸업한 후에 제 인생의 성공은 여기까지겠다고 생각했어요.

  

(군복무 시절)

다음은 직장을 구해야겠지라고 생각했지만 하나님이 역사해 주셨어요.

직장을 구할 때 많은 어려움과 장애물 때문에 심적인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어요.

제또래 학생 중에 군대를 면제받은 자도 있고 여학생들은 좋은 직장을 구했기 때문이죠.

 

(대학교 대만대 전기공학과 석박사 대만대 통신공학과 대학원)

 

교회 목사님이 제게 박사과정을 밟도록 격려해 줬어요.

사실 저는 박사과정을 밟을 계획은 전혀 없었어요. 

하지만 기도하면서 하나님께서 큰 감동을 주셔서 이 길을 가기로 결정했어요.

 

(조위판  조홍샹)

 

박사과정을 밟으면서 생활과 신앙이 하나가 되어야 하고 앞으로 직장생활에도 이어져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하지만 신앙도 생활도 다 잘하는 건 정말 쉽지 않은 일이죠.

회사 동료들은 퇴근 후에 외국어를 배우거나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배우거나 쇼핑을 하거나 쉬거나 하죠.

하지만 저는 이 시간에 교회에서 뛰며 봉사를 했어요.

이러면서 하나님과 더욱 잘 통하길 원했어요.

(주일예배 특송)

 

하루는 제 상사가 갑자기 조 박사이제 마흔이 되지 않았나중국 전기 엔지니어 학회에서 우수 청년 전기 엔지니어를 뽑는데 당신을 추천하고 싶네.” 라고 말했어요.

당시 저는 속으로농담하지 마세요제가 시간이 많은 줄 아세요이런 일을 저더러 하라고 하다니요.’라고 생각했어요.

 

아내 리신잉 - 제가 이 소식을 들었을 때는 남편이 아주 늦게 집에 돌아왔어요.

피곤한 말투로 이 일을 알려 줬는데요.

    저는 정말 멋진 일이라고 생각했죠.

             만약 상을 수상한다면 증거할 수 있으니 얼마나 좋은 일인가하고 말이죠.

 

그래서 다음날 새벽기도할 때 (새벽 4시 기도제가 이 일에 대해서 부담스러워했던 것을

하나님께 회개드렸어요.

다음날 출근했는데 제 상사가 갑자기 예전에 한 동료가 쓴 이력서와 회사에 공헌한 것을

기록한 자료를 제게 주었어요.

제가 회사에 어떤 공헌을 했는지 이것을 참고해서 쓰면 된다고 했어요.

정말 하나님께 감사드려요.

주님께서 이같이 방향을 주셔서 제가 완벽하게 이력서와 회사에서 공헌한 것을 쓸 수가 있었어요.

그래도 상은 못 탈 거라고 생각했어요

저는 대학 교수도 아니고 상을 탈 기회가 없겠지라고 생각했어요.

'내가 쓴 것이 주목을 받지는 않겠지.' 이러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러다 1024일날.

차를 기다리는 시간에 컴퓨터를 켜서 이메일을 확인하는데 제가 우수 청년 전기 엔지니어로 뽑혔다는 내용이었어요.

당시 저희 회사 부회장은 중국 전기 엔지니어 학회 심사위원이었어요.

그가 추천하고 그가 도와줬기에 제가 우수 청년 전기 엔지니어로 뽑혔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뜻밖에도 저희 회사 부회장이 저에게 자네가 뽑힌 건 쉽지 않았다고 했어요.

본인은 심사 당일날 출국해서 저를 추천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어요.

 

(2013년 우수 청년 전기 엔지니어상)

 

그래서 저는 너무도 놀랐어요.

정말 하나님께서 역사하신거라 생각했어요

 

(우수 청년 전기 엔지니어 시상식)

 

하나님이 아니었다면 이같은 일은 전혀 일어날 수 없었어요.

이 모든 것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하나님을 알게 해 주신 정명석 목사님은 제가 어려운 일을 당했을 때 말씀으로 어려운 일을 해결하게 해주셨고 신앙이 제 힘이 되어 상상을 초월하는 축복을 받게 해 주었어요.

주님은 정말 살아계신 주님이세요.

정말 저희의 마음을 감찰하시고 역사하시는 주님이세요.

이 모든 영광을 주께 돌려요. 할렐루야!

 

 

- 가진 것 없었던 가난한 청년, 주의 사랑으로 21세에 남들이 부러워하는 경영 컨설트가 되다. (린젠량 - 꿈을 이루려 노력하던 중 하나님을 만나다) -

 

어렸을 때부터 제 꿈은 대기업의 최고 경영자가 되는 거였어요.

하지만 성장배경 때문에 저는 속물이 되어버렸어요.

사람과의 관계에서 늘 이익을 우선으로 따지게 됐어요.

물질을 추구하는 것이 제 인생의 유일한 목표가 되어버렸어요.

대학 시절에 각종 기회를 얻고자 많이 노력했으며 경영학부의 크고 작은 강연회에 참가했어요.

강연회에서 많은 것을 배우긴 했으나 성공방법을 찾진 못했어요.

그러다가 제 인생의 방향을 찾는 것과 꿈에 대해서 점점 방황을 하게 됐어요.

그때 당시 고향에서 대만 수도 타이베이에 올라와 공부를 하던 저는 돈도 없었고 아는 사람도 없었어요.

그래서 늘 혼자였고 끼니를 걱정하며 지냈어요.

그때 당시 마음씨 좋은 선배가 집세의 대부분을 내줬어요.

 

(젠량과 하오웬 선배)

 

이 선배는 인내심이 많고 세심하고 저를 많이 가르쳐 줬어요.

마음이 아플 때 큰 소리로 선배에게 말했어요.

"왜 저를 돌봐주세요선배의 말을 듣기는커녕 제가 하고 싶은 말만 할 뿐인데요."

그런데 선배는 웃으며 말했어요.

"섭리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쳐 주신 정명석 총회장 목사님도 이렇게 실천했어. 내가 너를 돌봐준다기 보다 너를 사랑하는 하나님이 나를 통해 너를 돌봐주시는 거야."

그때 저는 아직 하나님을 느끼지 못했어요.

어느 날 저녁에 저녁을 사러 나가려는데 10원짜리 동전 2개 밖에 없었어요.

그때 정말 하나님을 원망하고 싶었어요.

그때 선배가 늘 얘기했던 말이 떠올랐어요.

선배는 매일 저를 위해 기도할 때 주가 늘 제 곁에 있는 것을 느꼈다고 했어요.

저는하나님이 나를 사랑한다면 이러한 나를 보고 마음 아파 하겠지라고 생각했어요.

그때 갑자기 사랑은 하나님께서 가장 원하시는 것이다” 라는 말이 생각났어요.

그래서 저는 아주 힘겹게 주님, 사랑해요라고 말했어요.

한 번도 울지 않았던 제가 그때 처음으로 뜨거운 눈물을 흘렸어요.

이때 깨달은 것이 있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친구도 없었고 부모님도 저에게 무관심했어요.

그런데 누군가가 나를 아껴주고 주가 진정 저를 사랑해 주신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선배가 한 말이 맞았어요.

주는 선배를 통해 저를 사랑해 주고 돌봐주셨어요.

제 삶의 목적은 사랑이었어요.

이렇게 힘을 받은 후부터 매일 변화되는 삶을 살기 시작했어요.

마음,정신,생각에서 삶에 이르기까지 모두 변화됐어요.

학업에 열중했던 저는 점점 더 사람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어요.

 

(정치대학교 금융학과 최고점수를 받다)

 

금융학과가 생긴 이래 최고로 높은 점수를 받았어요.

 

(상장 학업성적이 우수함. 학과 1)

 

저는 재정부 장관과 스탠더드앤드푸어스 아시아 총재가 함께 정치대학교에 개설한 커리큘럼의 조교가 되었어요.

 

(전세계 국제 경영학 영예 학회 정치대 대표)

 

저는 지금 101층 빌딩에 있는 경영컨설트 회사에서 컨설트로 일하고 있어요.

제가 다니는 이 컨설트 회사는 대학생을 채용하는 것을 원하지 않았어요.

하지만 그때 당시 대학4학년이던 저에게 일을 맡겼어요.

저는 매우 열심히 하여 회사 동료와의 차이를 좁혔어요.

그래서 일 년도 채 지나지 않아 상사는 저를 회사 우수사원으로 추천해 줬어요.

그래서 저는 회사가 생긴 이래 처음으로 이 영광을 받는 인턴사원이 되었어요.

제가 이룬 모든 것은 하나님의 말씀을 배웠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더욱 집중할 수 있었고 더 높은 차원으로 행할 수 있었어요.


(기독교 복음 선교회 연극)

 

제가 노력한 것이 더욱 좋은 성과를 얻은 후 더욱 하나님께 감사하게 됐어요.

 

(대학교내 강연)

 

결국 하나님께서는 더욱 많은 축복을 주셨어요.

그래서 저도 주변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어요.

이것은 예전에 냉혹하고 속물이었던 제게 정말 쉽지 않은 일이에요.


하오웬 선배 - (젠량은 하나님을 알게 된 후 변화됨)

젠량은 예전에 웃지도 않았고 어떻게 하면 좋은 성적을 얻고 어떻게 하면 미래에 성공할 지에 대한 생각 뿐이었어요.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을 배운 후 완전히 달라졌어요.

그는 지금 다른 사람을 도와주길 좋아하고 하나님께서 역사해 주신 것을 증거해요.

               그리고 하나님의 사랑으로 모든 것을 대해요.

               정말 사랑이 많은 젊은이가 됐어요.

 

마음속에 성령의 사랑이 충만해서 다른 사람을 도와주면서 더욱 행복을 느껴요.

하나님의 꿈이 제 꿈이 되었어요.

저는 린젠량이에요.

변화의 시작은 사랑으로 행하는 거예요.

꿈을 이루려 노력하던 중 하나님을 만났어요.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 욥기 8:7)

 

 

(역사상 보기 드문 사람을 만드는 달인)


대만 기독교 복음 선교회 총회장 목사님은 자신을 가장 좋은 교과서로 만들었고 신앙,예술,인문,체육,각 영역에서 자신을 만드는 것에 달인이 되었습니다.

이미 만들어졌기에 그가 쌓은 돌조경이 네 번이나 무너졌어도 다섯 번째 세우는 데에 성공했습니다.

그의 인생은 아름다운 자연성전처럼 꽃을 피웠습니다.

이러한 인생 성공철학은 많은 젊은이들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젊은이들이 신앙을 통해 자신을 만들고 용감하게 도전하도록 하였습니다.

다음으로 그가 어떻게 인생의 멘토가 되었는지에 대해서 알아 보도록 하겠습니다.

  

(새시대의 꽃을 활짝 피우다)

 

(전쟁 중 평화의 사명자)

 

전쟁의 참혹함은 생명의 귀함을 더욱 깨닫게 합니다.

1945년 세계2차 대전이 끝난 해에 총회장 목사님이 태어났습니다.

평화를 상징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그는 평화의 사명을 가지고 전심을 다해 생명을 구하길 원했습니다.

다음 간증을 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하이수얼이에요.

화롄군 줘시면 론텐부락 사람이에요.

뿌농부족이에요.

태어난 지 얼마되지 않아 세례를 받았어요.

초등학교 4학년 때 아버지가 중풍에 걸렸어요.

그 후 저희 가정은 생활보호 대상자가 되어서 인생이 정말 너무 힘들었어요.

저는 이 부락에서 자랐는데 바로 산속에 있는 계곡이에요.

정치대학교는 수도 타이베이에서 좀 떨어진 교외에 있는 학교예요.

특히 20여 년 전에 정치대는 황량했어요.

저는 그런 학교 환경이 좋아서 정치대를 다녔어요.

그때 정치학과를 택했어요.

입학했던 그 해였는지 아니면 입학 전 해였는지 잘 기억은 안 나요.

마침 그때 대만은 전국적으로 민중운동과 학생운동이 많이 일어나기 시작했어요.

520일 농민운동그리고 몇 몇 원주민의 권익주장 등등 이러한 일이 그때 일어났어요.

저는 대학시절에 원주민 거리 시위에 참여했어요.

군 제대 후 섭리의 형제 자매들을 만나게 됐어요.

그 중 한 명은 제 학교 남자 후배였는데 저는 말씀을 접하게 됐어요.

그래서 인생과 생명에 대해 새로운 견해를 가지게 됐어요.

30개론을 듣기 전에 늘 성경을 읽고 싶었어요.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났기에 성경에 도대체 어떤 내용이 쓰여있는지 알고 싶었거든요.

예전에는 그저 습관적으로 교회를 다녔어요.

사실 왜 교회를 다녀야 하는지 잘 몰랐어요.

왜 하나님을 믿어야 하는지, 성삼위가 무엇인지도 몰랐어요.

정말 잘 몰랐어요.

그 후에 30개론 말씀을 들었어요.

그러면서 예전에 풀리지 않았던 문제들이 풀렸어요.

마침 그때 섭리가 어려움을 겪을 때였어요.

총회장 목사님께서 핍박을 받고 오해를 받으셨어요.

그때 당시 몇 몇 대만 언론매체는 그를 모욕했어요.

그때 방법이 하나 생각났어요.

민족학 연구방법에 참여관찰이라는 것이 있어요.

어떠한 조직과 그 조직 안의 사람들이나 그 안의 부락 사람을 잘 모를 때는 아무렇게나 판단하면 안 된다는 것이에요.

저는 이러한 연구방법에 대한 태도로 말씀을 배웠고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을 봤어요.

그 안에 있는 교인들은 모두 젊었고 대부분이 대학생이었어요.

젊은이들이 많다는 것에 저는 매우 놀랐어요.

일반적으로 지금 교회에는 노인과 아이들이 대부분이에요.

원주민 부락에 있는 교회나 도시에 있는 교회에서 젊은이들을 보기 어려웠어요.

하지만 여기에 있는 젊은이들은 성경을 열심히 읽고 말씀을 들으면서 열심히 적는 거였어요.

이러한 모습에 저는 많이 놀랐어요.

그 해 저는 아주 빨리 성경 구약에서 신약까지 다 읽었어요.

어떤 일을 하든지 먼저 기도하고 하나님께 물어봐야 한다고 가르쳤는데 저는 이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여겼어요.

예전에는 이러한 경험을 한 적이 없어요.

그 후 저는 성경을 읽을 때마다 먼저 기도했어요.

 

주께서 인도해 주소서.

제 생각으로 읽지 않게 해 주시고 주의 생각과 주의 뜻대로 저를 인도하소서.

 

그 후 성경을 읽고 부지런히 교회를 다녔어요.

그래서 모든 생각과 삶이 뒤바뀌었어요.

이때부터 저는 제 자신의 성공에 목표를 두지 않았어요.

목적을 이루는 것은 결국 제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라 성삼위를 위한 것, 하나님을 위한 것이 되었어요.

그리고 진리와 사랑의 깨달음이 더욱 깊어졌어요.

말씀과 총회장 목사님의 가르침으로 저는 많은 성장을 이뤘어요.

너무 영광스러워요.

정명석 선생님을 만나서 배울 수 있었으니까요.

저는 선생님이 어떻게 생명을 이끄시는지를 유심히 관찰해 봤어요.

운동할 때나 예술 공연할 때 말이죠.

교회에서 축구를 할 때 인상 깊은 일이 있었어요.

하루는 선생님도 같이 축구를 하셨는데 선수들이 선생님을 매우 좋아했어요.

선수들이 선생님을 좋아하는 것은 그냥 누군가를 숭배하는 것 같지 않았어요.

회원들은 마음속 깊은 곳에서 탄복한 거였어요.

축구가 끝난 후 정명석 선생님은 제자들을 살펴주려고 하셨어요.

이미 그런 것이 몸에 밴 듯 했어요.

그때 사람이 많았어요.

제 기억이 틀리지 않았다면 아마 300여명이나 400여명쯤 될 거예요.

선생님은 회원들에게 일일이 음료수와 차를 따라 줬어요.

날씨가 너무 더웠는데 한 사람 한 사람을 이렇게 살펴줬어요.

사람들이 아주 길게 줄을 섰는데 선생님이 손이 아프지 않으실까 생각했어요.

정말이지 감동적이었어요.

그건 의도적인 것이 아니라 습관이었어요.

선생님은 사람들을 살펴주고 싶었던 거예요.

돌봐주고 싶었던 거예요.

이 말씀은 직장이나 학교에서만 실천하는 것이 아니라 평소에 운동할 때나 예술 공연할 때도 실천을 하는 거예요.

저는 많은 것을 배우게 됐어요.

신앙은 생활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에요.

그렇다면 사랑은요? 생활의 사랑이죠.

이 사랑은 무엇일까요?

이 신앙의 근본은 뭘까요?

바로 하나님이에요.

 

 

저는 가정의학과 의사 린웬위라고 해요

이 시간 하나님께서 정명석 목사님을 통해  영육을 치료해주신 사연을 간증하고자 해요.

어릴 제 집은 장사를 했는데 경제적으로 힘들어서 어머니는 ~인생은 고해다. 참아야 해.” 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사셨어요.

그래서 저는 열심히 공부하면 가정의 경제상황이 좋아질 거라고 생각했어요.

운이 좋게도 학업성적이 좋아서 의대에 합격했어요.

그런데 누가 알기나 했겠어요.

제가 졸업할 무렵에 저를 키우느라 고생하신 어머니가 대장암 말기에 걸리셨어요.

하지만 저는 제 자신에게 참자, 버티자고 했어요.

당시 가정 경제가 굉장히 힘들어졌거든요.

그래서 생활비와 치료비를 벌려고 낮에는 병원에서 전문과의사 훈련을 받고 저녁에는 다른 곳에서 진료를 했어요.

이렇게 생활한 지 얼마 안되어 마음도 몸도 너무 지쳐서 저도 병에 걸렸어요.

하루는 아침에 못 일어났어요.

너무 피곤했지만 출근을 안하려 한 건 아니었어요.

일어났는데 등밑이 너무 아파서 거의 몸을 움직일 수가 없었어요.

이를 악물고 아픔을 참으면서 몸에 힘을 줘야만 겨우 일어날 수 있었어요.

저는 너무 피곤해서 그런건가 생각했어요.

하지만 쉰 후에도 좋아지지는 않았어요.

그래서 류머티즘 면역계 의사 선생님을 찾아 검사를 받았어요.

강직성 척추염이라는 진단을 받았어요.

백혈구가 관절,근육과 힘줄 닿는 곳을 공격해서 척추마다 염증을 일으키는 병이에요.

강직성 척추염은 진통제와 면역조절제를 복용하는 방법밖에 없는 것을 알아요.

하지만 2002년에 운이 좋았던 것은 제가 홍콩에서 총회장 목사님을 만났는데 목사님은 제가 이 병을 앓고 있는 것을 아시고 안쓰러워하셨어요.

그리고는 기도해 주시겠다고 하셨어요.

총회장 목사님이 기도해 주시는 순간, 큰 열기가 제 머리에서 발끝까지 전해졌어요.

순간 척추 협착증이 있던 부위가 다 뚫린 것 같았어요.

제 병이 기적처럼 치료를 받은 것 같았어요.

하지만 의사인 저는 정말 믿을 수가 없었어요.

일시적으로 나아진 것이고 내일 또 재발하는 건 아닌가 생각했어요.

다음날 총회장 목사님을 찾아 뵈었어요.

이것은 면역계통의 병이라 근본적으로 치료가 안된다고 통역관을 통해 잘 설명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목사님은 통역관의 얘기를 들으시고 인내심을 가지고 사랑으로 기도해 주셨어요.

그리고 하나님이 나를 통해 치유 기도해주는 것을 믿으면 너의 병은 나을 것이라고 하셨어요.

그 후 대만에 돌아와서 정말 제 병이 나았어요.

14년이 지난 지금까지 재발되지 않았어요.

총회장 목사님을 통해 하나님을 알게 되었어요.

그리고 육의 병도 마음의 병도 모두 치료를 받았어요.

인생은 쓴 게 아니라 달콤하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사람이 태어남은 생로병사만을 겪기 위함이 아니라 일평생 육을 통해 하나님이 가르쳐 주신 사랑과 진리를 실천하기 위함임을 깨달았어요.

 

(하나님과의 대화를 가르쳐 주시는 훌륭한 스승)

 

생명의 기적은 모두 공통점이 있는데 바로 새 시대 훌륭한 스승을 만난 것입니다.

대만 기독교 복음선교회는 현재 의학회, 학술교수회, 법률회,체육평화 오케스트라,목광 실험연극, 공익봉사등 수십개의 단체가 있습니다.

문화,예술,체육,성경상고등 다양한 모습의 생활을 통해 세상사람을 향한 창조주의 사랑을 전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총회장 정명석 목사님의 구상에서 온 것입니다.

그는 베트남전쟁에 참가하여 전쟁의 참혹함과 전쟁 후의 가난함을 겪으면서 하나님께 진리를 배워 세계를 구원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