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_영감의 시

寧願


 




想念之故
火花般撲來
近前時 卻如餘燼般消失
你的模樣
我不喜歡


寧願
從這處
如餘燼般撲來
到我面前
以火花般的心情
燃燒我吧

조회수
8,791
좋아요
0
댓글
7
날짜
29/3/2013

영감의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