愛與和平的實踐─實踐愛生命與尊重的「和平足球」

김미소|22/6/2016|次數 7272

Translation :Levi Wu

 

2016年青少年和平足球大會開幕式在6月11日於月明洞自然聖殿舉辦,讓人忘記 炎熱夏天的暑氣。國中生與高中生分組進行比賽,總共有九隊參與。

 

 傳講開幕式話語的鄭範錫牧師

在開幕式傳講話語的鄭範錫牧師說:「雖然要和平地、自在地踢足球,但在其中要有秩序才行。秩序就是像愛自己一般去愛對方、使人和睦的內心。比起踢進十球、拿到總冠軍,更是要幫助對方、像對待自己身體一般分享愛、給予認定,這是更重要的。」一再強調基督教福音宣教會鄭明析牧師的足球精神。


 

 月明洞錦山山蔘隊與大田忠信隊的比賽

在這天和平足球大會,比起任何時候更優先展現和平足球的精神。比起很強勢、很粗暴的足球比賽場面,更是看到許多首先扶起跌倒或受傷的朋友、關心他們的畫面。在其中最顯眼的是在其他隊伍比賽結束時,不分誰先誰後都上前恭喜勝利的隊伍,這樣才是和平足球的真正樣式。如此表現出愛生命、尊重生命的樣式,正是鄭明析牧師的教導。

不僅如此,在這天的天氣特別能感受到聖三位的愛,透過 神的大自然作品更是得到很大的感動。在雄壯的龍潭水壩和山形成像畫一般的背景中,在比賽中數次飄著細雨,形成美麗的場景。有許多青少年向賜下好天氣的聖三位獻上榮耀。

 

 大田忠信隊奪冠時歡欣慶祝

這天比賽結束後,高中組月明洞錦山山蔘隊的守門員李顯其(暫譯)同學說:「比過這麼多場足球大賽,這是印象最深刻、最帥氣的足球大賽。謝謝開啟和平足球之門的鄭明析牧師,並且也希望和平足球的精神能覆蓋全地球。」而且在這天高中組冠軍大田忠誠隊中的個人MVP李政源(暫譯)同學說:「準備足球大賽時,立下一千分鐘禱告條件,我們隊伍很努力的想要踢出和平足球,雖然實力不足,但似乎是聖三位看著我們的條件和努力給我們優勝的。」


最後高中組月明洞錦山山蔘隊的隊長江主賢(暫譯)同學也說:「我思考要怎麼做隊伍才能合一、才能擁有主的心情,我帶著這樣的想法帶領隊伍。而且我們的隊伍帶著想更加尋找主、想獻上榮耀的內心,替補選手和先發選手都彼此打氣、參與比賽了。結果我們隊伍分組第一打進準決賽,然後在季軍賽時也好像決賽一般和主一起奔跑。最後主讓我們得到第三名。能夠透過和平足球把榮耀歸給聖三位非常感謝。」

2016年夏季和平足球大會在聖三位的愛當中喜樂地劃下句點。然而鄭明析牧師對生命的愛和尊重的精神仍然絲毫未減,下一季的和平足球大賽預計在今年秋天舉辦,期待在秋天的和平足球大賽能再次展現那精神。

 

뜨거운 한여름의 더위도 잊게 만든 2016 청소년 평화축구 대회 개막식이 6월 11일 월명동 자연성전에서 열렸다. 중등부와 고등부로 나뉘어서 경기가 진행되었으며, 총 9팀이 출전했다.

 

 개막식 말씀을 전하고 있는 정범석 목사

개막식에서 말씀을 전한 정범석 목사는 먼저 “축구를 가장 평화롭게 자연스럽게 하지만 그 속에 질서가 있어야 한다.” , “질서는 상대를 자신처럼 사랑하고 화평케 하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결국 중요한 것은 10골을 넣어 최우수상을 타는 것보다 상대를 돕고 자신의 몸처럼 사랑해주며 인정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평소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목사의 축구 정신을 강조했다.

 

 월명동&금산 산삼팀과 대전 충신팀과의 경기 모습

이 날 평화축구는 어느 때보다 앞서 언급한 평화축구의 정신을 많이 보여주었는데, 강하고 거친 축구의 모습 보다는 넘어지거나 다친 친구들을 향해 먼저 손을 내밀어 도와주며 배려하는 경기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다. 그 중 가장 눈에 띈 것은 다른 팀의 경기가 끝났을 때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승리한 팀을 향해 달려가 뜨거운 축하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었는데 이것이 바로 평화축구의 진정한 모습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생명을 사랑하고 존중하는 모습을 몸소 보여준 정명석 목사의 가르침이 빛나는 시간이었다.

이 날의 감동은 이것 뿐이 아니다. 이 날의 날씨는 성삼위의 특별한 사랑을 느끼게 해주는 날씨였다. 하나님의 작품인 자연을 통해 큰 감동과 여운을 받기도 했는데, 웅장한 용담댐과 산이 어우러져 그림 같은 멋진 배경을 만들어냈고, 경기 도중 몇 차례나 시원하게 빗줄기가 내려 장관을 이루기도 했다. 좋은 날씨를 주신 성삼위께 영광을 돌리는 청소년도 다수 있었다.

 

 1위를 한 대전 충신팀을 함께 축하해주고 있는 모습

이날 경기를 마치며, 고등부 월명동&금산 산삼팀에서 골키퍼 포지션을 맡았던 이현길 학생(금산고)은 “지금까지 했던 모든 축구대회 중 가장 뜻 깊고 멋진 축구대회였어요. 평화축구를 열어주신 정명석 목사님께 감사드리고 평화축구의 정신이 지구촌에 뒤덮길 소망합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 날 고등부 ‘팀 우승’과 개인 MVP를 동시에 수상한 대전 충신팀 임정원 학생(대전 명석고)도 “축구 대회를 준비하면서 1000분 기도조건도 세우며 저희 팀 모두 평화축구를 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실력은 부족하지만 성삼위께서 우리의 조건과 노력을 보시고 우승을 하게 해주신 것 같습니다.”라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고등부 월명동&금산 산삼팀의 주장을 맡은 강주현 학생(금산고)은 " ’어떻게 하면 팀이 하나 되고 모두가 주의 심정을 가지고 뛸 수 있을까?’ 라는 생각으로 팀을 이끌어 갈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우리 팀은 더 주님을 찾았고 영광 돌리는 마음으로 후보 선수와 선발선수가 서로 힘이 돼주며 하나 되어 경기에 임했습니다. 결국, 우리 팀은 조1위로 준결승에 올라갔으며, 결승같은 3,4위전을 주님과 함께 뛰었더니 종합 3위의 영광을 주셨습니다. 성삼위께 평화 축구로 영광 돌릴 수 있어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라고 했다.

성삼위의 사랑에 마음껏 기뻐하고 즐거워했던 2016 여름 평화축구의 막이 내려졌다. 그러나 정명석 목사의 생명을 향한 사랑과 존중의 정신은 아직도 진행 중이며 이후 오는 가을에 진행될 평화축구를 통해서도 다시 한 번 더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가을에 있을 평화축구를 기대해 본다.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