實踐和平足球的精神,2014年秋季足球大會

운영자|19/11/2014|次數 9236

Translation :Bel Lim

▲  俱樂部錦標賽開幕儀式後全體球員合照


1018日的韓國、台灣、日本俱樂部足球大賽開始;1025日舉行了全國中高等部足球大賽,總共有300名高中生中參加的10支中等部隊伍,一共進行了46場比賽; 111日舉行全國家庭局足球大賽;連續3週的足球大賽在月明洞和錦山郡日大運動場進行。

促成足球大會的創設和平足球的創辦人鄭明析牧師,透過信件話語確實地種下了和平足球的認同感。


牧師在序言中提到: 「所有人要把榮耀歸給賜下足球藝術的 神,並且為了和睦和和平來踢足球,將這樣的觀念銘記在心吧。」並說:「透過足球學習人生吧。和平就是勝利。對個人、民族甚至世界而言,不論是誰,不和平就是輸家。」

 

▲ 昌原地區的選手在賽前禱告的模樣


1018日韓國、台灣、日本的俱樂部足球大會中,由各區域協會推薦選手組成的具有示範作用的19支韓國球隊加上台灣隊和日本隊共21支球隊350名選手,進行了45場賽事。根據不同的實力分成兩組,讓實力相當的球隊碰頭,因而使得比賽變得更加刺激。


全國家庭局足球大賽則有16250名參加37場賽事。最後冠軍是全北,首爾江南區則獲得了第二名。 原本直到前一天甚至到早晨為止都還下著,但在比賽前雨就停了。不僅變成舒服的天氣,大會的時間也變成了以奔馳在運動場上將讚美與榮耀歸給三位的時間了。


過去跟鄭明析牧師一起又跑又跳的家庭局雖然現在已經進入中年了,這次的活動成為了回想過去一起縱橫在運動場上,與好久不見的弟兄們熱情地見面的時間了。



比起去年更具變化的連續三週足球大賽,透過38名的足球裁判有秩序地、有組織地掌握活動,讓900名選手進行了128場比賽,還有提高安全性的層次,使比賽的品質大幅提升。依循著創辦人的精神,定位為和平、團結、愛的足球,把榮耀歸給聖三位,創辦人的精神真實地透過弟子們顯現出來,如此成為了秋季足球的大慶典。

不只是足球和足球選手、足球比賽獻上榮耀而已,透過足球歸榮耀給創造足球的聖三位的和平足球,不得不讓人認定這正是在這時代真正需要的足球精神。

▲  클럽 대회 개회 예배 후 선수들과 함께


지난달 10월 18일 한국 대만 일본 클럽 축구대회를 시작으로, 10월 25일에는 전국 중고등부 축구대회가 열렸으며 중등부 10개팀, 고등부팀으로 해서 총 300여명이 참가하여 46경기를 진행했다. 11월 1일 전국 가정국 축구대회가 열려, 3주 동안 축구대회가 월명동과 금산군 일대 운동장에서 열렸다.

축구대회에 맞춰 평화축구의 창시자이며 창립자이신 정명석 목사는 편지 말씀을 통해 평화축구의 정체성을 확실히 심어주셨다.

 “모든 축구 예술을 주신 하나님께 영광 돌리고, 서로 화목과 평화를 위해 하니 축구 할 때 볼을 보듯 마음에 새기고 하자.” 고 서문을 열고 “축구로 인생을 배워라. 평화롭게 해야 이기는 것이다. 개인이든 민족이든 세계든 누구나 평화롭게 안 하면 진다”고 전했다.


 

 ▲ 창원 지역 선수들이 경기에 출전하기 전에 기도하는 모습



10월 18일 한국 대만 일본 클럽 축구대회는 지역 협회에서 추천받은 모범적인 19개의 한국, 대만, 일본 팀 총 21개 팀 350명이 참가하여 45경기를 진행하였다. 실력에 따라 1, 2부로 나누어 경기를 진행함으로 비슷한 실력의 팀들 간의 경기로 더욱 박진감 있는 경기가 되었다.

전국 가정국 축구대회에서는 16개 팀 250명이 참가하여 37경기를 진행하였다. 우승 전북, 준우승 서울 강남이 차지했다. 전날과 아침까지 내리던 비가 멈춰 쾌적한 날씨에 맘껏 운동장에서 성 삼위를 찬양하고 영광 돌리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

과거 정명석 목사와 함께 뛰고 달렸던 가정국이 지금은 중년이 되었지만, 운동장을 누비며 함께 했던 과거를 회상하고 오랜만에 만난 형제들과 뜨거운 만남을 갖고 회동하는 시간이었다.

 




작년보다 더욱 변화된 3주에 걸친 축구 대회는38명의 축구심판이 질서 있게 조직적으로 대회를 운영함으로, 900명의 선수가 128경기를 하는 동안 안전하고 차원 높은 대회의 질적 향상을 가져오게 되었다. 창립자의 정신에 따라 평화, 화합, 사랑의 축구로 자리매김이 되고 있으며 축구로 성 삼위께 영광 돌리신 창립자의 정신이 그의 제자들이 통해서도 나타남을 실감할 수 있는 가을 축구 대제전이었다.

축구공과 축구선수, 축구경기에만 열광하는 것이 아닌, 축구를 통해 축구를 창조해주신 성 삼위께 영광을 돌리며 하는 평화축구야 말로 이시대에 필요한 진정한 축구의 정신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