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보도자료

JMS 교인들, 민주화 성지 광주서 '정명석 목사' 공정재판 촉구

광주·전남 교인협의회 주최 집회 '정명석 목사'에 대한 억울함 호소...녹취파일 조작 의혹 제기, 수사관 압수조서 허위기재 규탄

기독교복음선교회(세칭 JMS) 교인들의 집회가 서울, 대전, 부산, 금산 등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전남 교인협의회는 17일 오후 광주시청 앞 광장에서 3천여 명이 참여해 정명석 목사가 여론 재판이 아닌 공정한 재판을 받게 해달라며 집회를 개최했다.

5.18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에서 치러진 이날 집회에서 교인들은 ‘정명석 목사의 진실을 외치다’는 주제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방영 이후 정명석 목사가 마녀사냥식 언론 보도로 인해 공정한 재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jpg

기독교복음선교회 광주·전남 교인 협의회는 17일 오후 광주시청 앞 광장에서 정명석 목사에 대한 공정재판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공정재판 촉구문 발표에 나선 김모 교수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고소인은 어떠한 증거도 없이 오직 진술에만 의존해 피해를 주장하고 있다”며, “단 하나의 증거물이라고 하는 넷플릭스에 방영된 성추행 녹취파일은 악의적으로 편집되고 조작된 거짓에 불과하다. 자막을 조작하고 중간 중간에 여성의 신음소리를 끼워 넣어 성추행하는 모습으로 조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넷플릭스에 방영된 녹취파일이 악의적으로 편집되고 조작됐다는 것은 이미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음성분석기관에서 확인된 내용이다. 이 조작된 내용이 전 세계적으로 방영되어 정명석 목사님과 회원들을 모욕하고 명예를 짓밟았으며 편파적 여론 재판의 단초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2.jpg

정명석 목사가 억울하게 당해왔다고 외치는 JMS 교인들


교인협의회 관계자는 "서울 강북지역회 장로단이 지난 8월 31일 국가수사본부에 허위공문서작성 및 허위작성공문서 행사 행위를 한 수사관들에 대해 고발장을 접수한 상태이며 18일에 고발인 수사가 예정되어 있다"고 밝혔다.


이들 수사관들은 ‘애플’의 자료백업 시스템인 ‘아이클라우드’에 접속해 파일을 확인한 사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공문서인 압수조서에 "직접 피해자와 함께 클라우드로 접속하여 확인한 바, 피해자 계정 아이클라우드에 실제 해당 녹취파일이 있음을 확인하였다"라고 허위 기재해 허위 공문서를 작성하고, 이를 수사기록에 편철함으로써 허위작성공문서를 행사함에 따라 고발되었다.

3.jpg

'녹음파일 조작의혹 공정재판 준수하라' 구호 외치는 JMS 교인들

이날 집회에는 여성뿐 아니라 남자 신앙스타도 무대에 올라 “신앙스타는 천주교의 신부, 수녀처럼 결혼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과 예수님만을 사랑하며 하나님의 사역에 인생을 바친 사람들이다. 그래서 신앙스타는 여성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남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수님만을 유일하게 사랑하며 말씀실천으로 한 평생을 살아오신 정명석 목사님의 그 가르침과 삶을 본받아서 신앙스타의 길을 선택했다. 이렇게 명예롭고 자랑스러웠던 신앙스타의 삶이 언론방송의 성추문과 악평으로 말미암아 수치스럽고 추잡한 삶이 되었다. 이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광주·전남 교인협의회의 성명서 발표가 이어졌는데 "일관되게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정명석 목사는 언론의 편향된 보도로 인해 여론재판을 먼저 받게 되었다"며, "죄가 없는 정명석 목사에 대한 여론 재판을 멈추고 무죄추정의 원칙과 증거제일주의 원칙에 따른 ‘공정한 재판’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정명석 목사는 성폭행 혐의로 1심 재판을 받던 중에 공정한 재판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며 법관 기피신청을 했고 대전 지법에서 기각되자 즉시 항고를 해서 현재 대전고법에서 심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재판은 정지된 상태다.


기사원문 : [뉴스다임]http://www.newsdigm.com/30865

조회수
1,015
좋아요
1
댓글
0
날짜
17/9/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