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보도자료

기독교복음선교회, 광주서 공정재판 촉구 집회

3.jpg

기독교복음선교회 광주·전남교인협의회는 17일 광주시청 앞 광장에서 회원 3천명이 참여한 가운데 정명석 목사에 대한 

공정 재판을 촉구하는 집회를 했다.


기독교복음선교회 광주·전남지역교인협의회는 17일 광주시청 앞 광장에서 회원 3천명이 참여한 가운데 정명석 목사에 대한 공정재판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번 집회는 지난 7월 서울 보신각 집회 이후, 서울시청 앞 5만 명 집회, 충남 금산 월명동 수련원 1만 명 집회에 이어 13번째다.

이날 교인들은 정명석 목사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방영 이후 쏟아진 마녀사냥식 언론보도로 인해 여론재판을 받고 있으며 공정한 재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교인협의회 측은 "영향력 있는 매체에서 확실하지 않은 조작 가능성이 있는 녹취된 파일을 중심으로 ‘자극적이고 선정적’으로 방송했다"면서 "이로 인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힘든 시청자들은 정명석 목사를 범죄자로 여겼고, 재판부도 부정적인 선입견을 갖게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특히 이날 집회에서는 정 목사 재판의 결정적 역할을 하는 녹취파일의 조작 가능성에 대해 집중 성토했다.

이날 집회에는 자유총연맹 종교특별위원회 대표이자 서울시 종교특별위원회 대표인 이기철 목사가 함께 해 "월남전에서도 포로를 생포하며 예수님의 사랑을 펼친 정 목사였다"며 "재판부는 솔로몬이 재판한 것처럼 공정한 재판을 통해 정명석 목사의 억울함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명석 목사는 준간강 등의 혐의로 1심 재판을 받던 중 법관기피신청을 제출했고 이와 관련해 대전지법에 이어 대전고법에서 심사 중이다.


기사원문 : [충청매일]https://www.ccd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6396


조회수
1,322
좋아요
1
댓글
0
날짜
17/9/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