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보도자료

‘축제의 나팔’ 체육부 학생들이 체험한 색다른 무대

19033375655afd373578bbd.jpg

 ▲ 메이룬 중학교 체육부 타이베이 국립음악홀에서 국제 음악회 감상. 새로운 시각을 열게 되다



메이룬 중학교 사상 처음으로 평화교향악단의 초청으로 타이베이 국립음악홀의 음악회를 감상하다


메이룬 중학교 체육부가 세워진 지 21년만에 처음으로 초청을 받고 타이베이 국립음악홀에서7개국 음악가들이 함께 공연한 국제 음악회인 2018년 평화교향악단(CGM Peace Symphony Orchestra)‘축제의 나팔’ 음악회에 참가했다. 순타이위 교장은 올해 벽지 학생들을 국립음악홀 전당에 초대하여 아이들에게 색다른 체험학습으로 팀 기강, 고상한 품성의 양성 및 학업능력의 증진에 도움을 준 것에 대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클래식 음악은 시야를 넓혀주어 아이들의 마음속에 예술의 씨앗을 심어주고 자신의 정체성과 방향을 갖게 해줬다고 하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기독교복음선교회 CGM은 특별히 벽지 화련의 체육부 학생들이 2018년 ‘축제의 나팔’ 음악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타이베이 국립음악홀로 초대했다.

교장과 학무주임의 인솔하에 학생들은 머나 먼 화련에서 기차를 타고 상경하여 ‘언어,민족,국적을 초월한 음악의 향연’ 속에서 아름다운 선율로 울려퍼진 ‘축제의 나팔’을 감상했다. 이번 행사는 유대인 출신의 미국인 음악가 레너드 번스타인(Leonard Bernstein) 탄생100주년을 경축하기 위해서 개최된 음악회였다.

순타이위 교장은 “대만 기독교복음선교회가 우리 학교체육부 학생들이 학업영역을 넓히고 국제적인 시야도 넓히고 예술적인 수양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줘서 너무 고맙다”고 했다. 2017년에는 한국의 축구코치를 초빙해서 축구팀 지도를 도와주어 테크닉도 교류하고 국제적인 안목도 넓힐 수 있게 해줬다고 한다.

난생 처음으로 음악회를 감상하는 체육부 학생들을 위해서 지휘자 류롱조 단장은 사전에 메이룬 중학교로 가서 미리 악장들을 설명해주었다. 공연 당일 학생들은 설명회 때 들은 ‘7박자’ 장단 시범으로 율동과 음악의 연계성을 보여주어 내빈들의 칭찬을 자아냈다. 자신들이 그라운드에서 멋지게 뛰고 달리는 선수라는 것 뿐만 아니라 음악에서도 높은 집중력과 스트레스를 이기는 능력이 다분하다는 것을 증명해보였다.

리성(李笙) 이라는 학생은 상기된 모습으로 “처음으로 국립음악홀에 와서 교향악단의 멋진 연주를 들었는데 평생 잊지 못할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학무주임 우민훼이는 체육부 학생 92%가 원주민이나 중저소득 가정의 아이들인데 다른 지역에서 유학와서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는 아이들이라고 했다. 평소에는 코치가 훈련을 엄격하게 하고 있어서 축구, 테니스 경기에서 전국적으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했다. 학생들이 율동으로 교향음악과 잘 접목도 하고 국립음악홀에 가서 거장들의 음악작품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는데 아름다운 음악소리로 아이들의 귀를 열어주고 시야를 넓혀줘서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앞으로 메이룬 중학교 학생들이 체육 특기 뿐만 아니라 다양한 학습의 연장으로 국제무대에서도 자신감을 펼쳐보일 수 있길 희망한다고 했다.

메이룬 중학교는 학생들이 다양한 학습경험을 갖도록 축구 및 테니스 등의 특기 양성 외에도 전인교육을 중시하고 있다. 학업능력을 위해서 팀별 수업과 보충수업도 하고 있으며 국제반 등을 마련해서 학습의 질을 향상시키고 있다. 또한 음악동아리(국악, 피리, 합창등의 공연), 과학탐구, 영어회화, 축구, 농구, 골프 등 다양한 동아리 활동도 하고 있어 학생과 교사들이 아름다운 음악속에 뭍혀 인문과 예술 소질을 키우고 있다고 했다. 체육부 학생들이 심령의 풍부한 미적감각을 키울 수 있도록 아름다운 음악으로 학생들에게 더 다양한 학습체험을 안겨줄 수 있길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7246725865afd37955416b.jpg



기사원문 : [갱생일보] http://www.ksnews.com.tw/index.php/news/contents_page/0001120540

조회수
13,628
좋아요
3
댓글
0
날짜
27/3/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