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보도자료

[DynamicKorea] 基督教福音宣教會「送舊迎新」禮拜 盛況空前!圓滿落幕!

 

 

2010年第一個早晨-鍚安的榮光明亮的早晨

 

「2010年,與主一起救援生命!神、聖靈、耶穌,我們愛您!」基督教福音宣教會在眾聖徒一片歡呼聲中,熱情迎接2010新年。

與會的信徒們以讚美歌曲「鍚安的榮耀明亮的早晨」向神拜年。

過去2009年12月31日傍晚,基督教福音宣教會在忠南天安的希望教會舉辦「送舊迎新」的禮拜。由於去年一整年,基督教福音宣教會開始在全國各地舉辦所謂的「天國聖靈運動」而備受關注。當天也不例外。以天安為中心聚集的宣教會1500多名信徒,從禮拜開始前一小時就已經把座位全部填滿。

過去11月開始,基督教福音宣教會宣稱:「月明洞自然聖殿」將會讓聖經記載的初期自然聖殿之風貌再次重現,進而將其開放為地區文化新篇章。此話一出,迅速成為熱點話題。
 
尤其在全國400多所教會與全世界宣教會50多個支部進入禮拜現場網路直播時,讓整個活動達到最高潮。另外,從過去在進行聖靈運動的現場直播開始,攝影小組所累積的秘技,也在當天大放異彩。

 

 

領受聖靈之後,將福音傳到撒馬利亞和地極為止吧!

 

晚間8點,天國聖靈運動暨送舊迎新禮拜終於開始。

在將近50分鐘的開場表演中,除了讚美,也有啦啦隊搭配讚美歌聲舞出活潑輕快的律動。

「神祢真好」、「我要全心來讚美」、「主耶和華何其廣大」等一首接一首,當中有人閉上雙眼投入在其中;有人則把手高舉、將身體左右搖擺;也有人專注在題詞系統的歌詞上,甚至有人把手放在胸前、流下盈盈熱淚等,呈現出多樣化的禮拜樣貌。

尤其國高中生們把耶穌的照片製作成愛心模樣後貼在頭上,這樣的景象處處可見。

 

大部分的信徒都有個共通點就是:他們高舉自己的雙手,其動作彷彿表達著「懇切地思慕及領受某種東西」。後來才從福音宣教會方得知,那是為了領受「聖靈(神的靈)」而自然流露出來的肢體動作。

「聖經中,以十個童女來作比喻的部分,可以正確教導我們為何要領受聖靈。聖靈一旦臨到我們,如經上所記,就可以領受使命,並且從撒瑪利亞直到地極為止傳揚耶穌的福音;也會傾倒與使命相關的各種恩賜。」

 

「因著悔改,才能讓這攝理歷史重新興起!」

 

在現場,最令記者感到半信半疑的部分就是,自宣教會開始舉辦天國聖靈運動以來,有不少的信徒隨時可以牽著耶穌的手往返天國;抑或與耶穌見面並聽到其聲音、看到其形像。

 

當天在聖靈運動暨送舊迎新禮拜中間,也有特別安排由領受耶穌話語的信徒們上台,見證分享自己的親身體驗。

除此之外,在啟示話語部分的內容中「因著悔改,我才能讓這攝理歷史重新興起。藉由悔改,你們全都更加充滿地領受聖靈的恩惠吧。因著悔改,才可以近前來到我面前的。」

 

또, "한 해 동안 온전히 회개하고 깨끗하게 죄의 문제를 청산한 자들은 새해가 소망과 희망으로 다가올 것이다. 나(예수)도 나의 신부들이 있는 이 섭리사(선교회)가 새해를 소망으로 맞이하길 바란다" 하는 내용이었다.

 

 

정조은 부흥강사, '회개와 성령'을 강조

기독교복음선교회, 지난 해 복음전도 크게 늘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정조은 부흥강사의 회개와 성령에 대한 설교였다.

 

이날 정조은 부흥강사(목사)는 "선교회는 30년 동안 오직 앞만 향해 이곳까지 전진해 왔다"며 "세상 사람들로부터 가혹한, 억울한 말을 듣고 왔지만, 끝까지 견뎌냄으로써 예수님을, 그리고 천국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조은 목사는 "이제 우리는 예수님의 재림을 알고 맞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 부흥강사는 특히 예수의 계시말씀을 통해 "회개와 성령의 뜨거운 역사가 일어나 모두 새롭게 변화 했으며 그로 인해 너희 각자는 성령의 열매를 맺게 됐다"며 "이제 복음을 전해 사망으로 가는 나의 택한 생명들을 나(예수)와 함께 구원해야 한다"고 전했다.

 

곧이어 30여 분간에 걸쳐 장내를 달구는 뜨거운 기도시간이 이어졌다.

 

한편, 이날 행사를 통해 알 수 있었던 것은 기독교복음선교회의 교세는 2009년도에도 위축받지 않았고, 오히려 선교는 부흥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도와 관련, 상당수의 교회가 현 교인 대비 20% 이상의 신입 교인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심지어 현 교인의 2배, 3배에 달하는 교인을 확보한 교회들도 적지 않았다.

 

서울 충실교회 조정희 목사, 경남 진주교회 유영민 목사, 평화야구단교회 임성철 목사가 전국개척교회와 대중소교회별 시상에서 영광을 차지했으며 특히 유영민 목사는 시상때 음악에 맞춰 코믹 춤을 선보여 전세계 성도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기독교복음선교회가 자랑하는 자연성전 조성 과정을 담은 영상이 소개되었다.

 

당시 정명석 목사가 밤낮 눈비를 맞아가며 수십 톤, 수백 톤의 돌을 하나하나 쌓는 모습을 비롯, 완성 후 위용을 드러낸 월명동 자연교회의 4계절 아름다운 영상이 눈길을 끌었다.

 

 

조회수
9,498
좋아요
0
댓글
1
날짜
2/2/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