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내가 말해주리라

본문 .

요한계시록 14:1-5
또 내가 보니 보라 어린 양이 시온 산에 섰고 그와 함께 십사만 사천이 서 있는데 그들의 이마에는 어린 양의 이름과 그 아버지의 이름을 쓴 것이 있더라 내가 하늘에서 나는 소리를 들으니 많은 물소리와도 같고 큰 우렛소리와도 같은데 내가 들은 소리는 거문고 타는 자들이 그 거문고를 타는 것 같더라 그들이 보좌 앞과 네 생물과 장로들 앞에서 새 노래를 부르니 땅에서 속량함을 받은 십사만 사천 밖에는 능히 이 노래를 배울 자가 없더라 이 사람들은 여자와 더불어 더럽히지 아니하고 순결한 자라 어린 양이 어디로 인도하든지 따라가는 자며 사람 가운데에서 속량함을 받아 처음 익은 열매로 하나님과 어린 양에게 속한 자들이니 그 입에 거짓말이 없고 흠이 없는 자들이더라


누가복음 20:25
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사람을 만나면, 특히 어른을 만나거나 대상으로서 주체를 만나면
그 입에서 어떤 말이 나오는지 듣고 싶어 합니다.
그룹의 회장이나 한 나라의 대통령이 부르면 무슨 말을 할까? 기대합니다.
그와 같이 하나님이 우리를 불러 무슨 말씀을 하실까? 그것이 귀합니다.


태초에 하나님이 말씀을 선포하시매 말씀으로부터 천지 창조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것이 그렇게도 크고 귀합니다.
그러므로 성경을 자세히 읽고, 말씀을 자세히 들어야 합니다.
자기 인식대로 알아듣고 하는 경우가 70% 이상이니 꼭 확인하고 해야 합니다.
 
성경 말씀을 자세히 읽어 보면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세금은 가이사의 것이니 국고로 가야 하지만 하나님이 도와서 얻은 것은
하나님의 것이니 하나님께 바치라고 예수님은 말씀하셨습니다.
이를 자세히 듣고 깨닫는다면
“자기 것과 남의 것을 구분하고 살아야 한다.”,
“그것이 내 것인가 아닌가”를 분명히 알아야 한다는 말씀으로 볼 수 있습니다.


“내가 말해주리라”
하나님, 성령님, 주가 말해 주시니, 모두 자세히 듣고 알고 행하길 축복합니다.


조회수
4,511
좋아요
2
댓글
0
날짜
9/1/2020 0:2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