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자동화 차원의 삶

본문 .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본  문   마가복음 4장 26-29절


 또 이르시되 하나님의 나라는 사람이 씨를 땅에 뿌림과 같으니 

그가 밤낮 자고 깨고 하는 중에 씨가 나서 자라되 어떻게 그리 되는지를 알지 못하느니라 

땅이 스스로 열매를 맺되 처음에는 싹이요 다음에는 이삭이요 

그 다음에는 이삭에 충실한 곡식이라 

열매가 익으면 곧 낫을 대나니 이는 추수 때가 이르렀음이라


<자동으로 행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요?

<제시간에 시계같이 행하고, 제시간에 할 일을 절대 하는 사람> 이 

자동으로 행하는 사람으로서 ‘자동화 삶을 사는 사람’입니다. 

 

<지구>도 사람이 손대서 가는 것이 아니라 자체적으로 자동으로 돌면서 ‘자체 존재의 작동’을 하고, 식물도 자동으로 물과 양분을 빨아들이고, 그로 인해 때가 되면 꽃이 피고, 

자동으로 열매가 열리고 큽니다. 

 

물레방아도 물만 내리면, 자동으로 돌아가지요?

이처럼 <사람의 몸>도 ‘생명의 존재’를 위해 <뇌>를 중심해서 ‘100% 자동식’으로 돌아갑니다.


사람은 ‘100% 자동식’이기에 

자기가 ‘생각의 스위치’를 누르고 행해야 존재할 수 있습니다. 


<자동화된 몸>을 가지고 있어도 

<자동식>으로 살아야 ‘자동식 인생’이 됩니다.

<수동식>으로 살면 ‘수동식 인생’입니다.

그러니 전기 코드를 꽂듯 삼위와 일체 되어 <생각의 스위치>를 누르고

 ‘자동’으로 돌아가게 만들어야 합니다.

그래야 제 기능, 제 성능을 발휘하게 되고, 하는 일이 쉽고 편해집니다.


이제, 열심을 가지고 부지런히 지구력과 끈기를 가지고 매일 행하여, 

자기 할 일을 100% 행함으로 인생과 신앙생활에서도 자동식 삶을 사는 여러분 되길 축복합니다.



    

조회수
2,049
좋아요
0
댓글
1
날짜
7/10/2017 23:4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