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明析牧師的證道話語] 하나님이 주신 권세를 겸손히 쓰며, 의와 공의와 사랑과 긍휼과 자비로 행해라

3/5/2017|次數 802

 

 


[말 씀] 정명석 목사
[본 문] 
로마서 3장 1-8절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권세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께서 정하신 바라

그러므로 권세를 거스르는 자는 하나님의 명을 거스름이니 

거스르는 자들은 심판을 자취하리라

다스리는 자들은 선한 일에 대하여 두려움이 되지 않고 

악한 일에 대하여 되나니 네가 권세를 두려워하지 아니하려느냐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그에게 칭찬을 받으리라


오늘은 <하나님이 주신 권세>를 어떻게 써야 하는지 말씀하겠습니다.


진리의 권세, 사랑의 권세, 실천의 권세, 믿음의 권세, 의의 권세, 

생명을 구하는 권세 등 하나님이 주신 권세가 많지만 그냥은 ‘자기 것’이 되지 않습니다.

<이를 행하는 자>만이 ‘하나님의 권세를 얻고 가진 자’가 됩니다.


<사명의 권세>만큼은 의롭고 공의로워야 하고,

사랑과 긍휼과 자비로운 권세를 같이 쓰면서

<하나님이 주신 사명의 권세>를 잘 써야 합니다.


그래야 <삼위>도 기뻐하며 ‘영광’을 받으시고,

<자기>도 ‘영광’을 받게 됩니다.


<하나님이 주신 권세를 가지고 사랑과 긍휼과 자비와 의로 행하는 자>는

그 모습이 아름답고 신비하고 웅장하고,

사랑스럽고 존경스럽고, 볼 때마다 기쁘고,

모두 호응하며 그를 따라서 같이 하게 됩니다.


<하나님께 받은 권세>를 가지고

의롭게 화목하게 만들어야 ‘삶의 천국’이 이루어지니

모두 <하나님이 주신 권세>를 겸손히 쓰며 의와 공의와 사랑, 긍휼과 자비로 행하기 바랍니다.


鄭明析牧師的證道話語ⓒ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