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_영감의 시

溫柔的容顏

 

 

 
溫柔的容顏
良善的容顏
美麗的容顏
如此的容顏
看而又看 仍想看望的容顏
百看不膩的容顏

那容顏
就是 神的作品
就是戀人的容顏




조회수
11,460
좋아요
0
댓글
17
날짜
5/8/2013

영감의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