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목사_영감의 시

一片丹心

 




就算被討厭我也不在乎
就算被厭惡我也不在乎
難道厭惡就要放棄嗎
難道討厭就要忘卻嗎
朱砂胭脂新婦裝扮
乘坐花驕過來的千年路
我再也不會回頭

조회수
7,947
좋아요
0
댓글
5
날짜
11/2/2013

영감의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