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明析牧師的一分鐘默想] 獨木橋
Translation : 가청

 

 


 





各位所遇到的困難和艱辛

就像是過獨木橋一樣

即使如此, 神會在那邊成為你的牧者

來引導你



有時候獨木橋那種地方

就是屬於你們的青青草場

「耶和華是我牧者,我必不致缺乏」


就算不是好環境,不是那種可以趕羊的青綠草場

不管是哪種地方

如果在那樣所有的環境和處境下

 神引導你到最好的環境中


那就是:

「耶和華成為我的牧者,是可安歇之處。」




節錄自2005.6.19<勝利的生活>主日話語



 




여러분들도 어려움과 힘든 일이 외나무다리를 가는 것과 같을 거야.

그럴지라도 그게 여호와께서 목자가 되어서
인도하고 가시고 계시다는 것입니다.
"외나무다리도 어느 때는 그곳이 너희들에게 해당되는 푸른 초장이다.” 했습니다.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나에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해서
그 좋은 환경과 그 중 뭐 푸른 초장,

정말 다윗이 말한대로 양떼를 몰고 가는 정말 그런 곳이 아닐지라도,

그 어떤 곳도 그러한 모든 환경과 처세에서 제일 나은 환경으로

하나님께서 인도한다면 그것이 바로

“여호와께서 나의 목자가 되시고 쉴만한 곳이다.”
믿습니까?


2005년 6월 19일 정명석 목사의 주일말씀 중에서



鄭明析牧師的一句導師@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